정치인 안철수

사람들이 안철수를 선택하며 기대한 것:

 

안철수가 지금 하고 있는 것:

[요리] 첫 창작 레시피 – 닭가슴살 야채볶음

탄수화물을 줄여야겠다. 그래서 아점으로 닭가슴살을 먹기로 했는데, 맘에 드는 레시피가 없다.

그냥 이것저것 넣어서 해봤는데 맛이 괜찮았다. 저녁에 레시피를 조금 변경했는데 더 맛있게 됐다. 까먹기 전에 남겨둠.

  1. 먼저 청주, 소금, 후추로 닭가슴살을 밑간을 한다. 밑간 안해도 된다는 레시피도 있던데, 안하니까 더 퍽퍽하다. 하는 게 맛있다.
  2. 후라이팬을 적당히 달군다.
  3. 올리브유를 넣고 다진 마늘을 볶는다.
  4. 양파와 당근을 넣는다. 크기는 손톱사이즈 정도.
  5. 닭가슴살(혼자서 한 번에 먹을 만한 양), 간장(1큰술), 살사소스(1큰술), 고추장(1큰술), 설탕(적당히)을 넣고 잘 버무린다.
  6. 파와 양배추를 넣고 후라이팬 뚜껑을 덮고 익힌다. 어느 정도 익으면 뚜껑을 연다. 그러지 않으면 물이 너무 많이 생길 수 있다.
  7. 당근과 양배추가 잘 익었으면, 후라이팬 불을 끈다.
  8. 바질과 후추를 적당히 넣고 잘 버무린다.

[요리]콩나물 무침

매콤할 음식을 좋아한다. 매운 건 별로.

콩나물 무침도 내가 좋아하는 반찬이라 꼭 해보고 싶었다. 많은 레시피 중에 http://amyzzung.tistory.com/172 에서 소개한 레시피가 어머니가 해주신 것과 비주얼이 비슷해 이것을 따라해 보았다.

그리고 우리 어머니는 파와 당근도 항상 넣으셨기 때문에 나도 이걸 썰어넣었다.

맛있다. 양념이 조금 맵게 됐는데, 이 정도면 충분히 괜찮았다.

근데 콩나물과 양념이 살짝 따로 노는 느낌이 들어서 어머니에게 전화로 물어보니, 손으로 안무치고 젓가락으로 해서 그렇다고…

같은 레시피로 비닐장갑끼고 손으로 한 번 다시 해봐야겠다.

그리고 콩나물을 삶으면서 설거지를 했는데, 좀 많이 삶아졌다. 질기지는 않았지만, 아삭한 느낌이 없었다. 다시 할 때는 삶기도 잘 해야겠다.

(왠지 초딩 때 일기쓰는 느낌이다;)

나의 레시피

  1. 콩나물을 삶는다.
  2. 고추가루 1, 소금 1/3, 참기름 2, 다진 마늘 1/2, 깨소금 1/2(다음엔 소금을 줄이고, 간장을 넣어봐야지)
  3. 당근과 양파는 길쭉하게 썰고, 대파는 종종 썬다.
  4. 삶은 콩나물을 양념과 함께 골고루 무친다.

결과:

콩나물무침

요리를 시작했다.

회사 근처로 방을 옮겨서 아침에 시간이 생겼다.

  1. 매일 점심을 사먹기가 힘들어서(메뉴 고르는 게 고되다;;;)
  2. 요리도 배워둬야겠다 생각해서
  3. 직접 만드는 걸 좋아해서

도시락을 직접 싸기로 했다!

도시락을 싸기로 결정한 후 한 번도 빼먹지 않고 도시락을 싸고 있다.

첫날 닭가슴살 깐풍기를 비롯해서 계란말이, 닭가슴살 볶음밥, 오이무침, 콩나물무침까지.

여기에 나에게는 필수 반찬이라 할 수 있는 김치와 김을 챙기면 매일 3가지 반찬으로 도시락을 싸갈 수 있다.

아는 게 없다보니 인터넷으로 레시피를 구해야 하는데, 요즘 요리 블로그가 워낙 많아서 내 입맛에 맞는 레시피를 찾아야 한다.

앞으로는 내 입맛에 맞는 레시피를 여기에 올려두고, 나중에 참고할 생각이다.

요리 참 재밌다.

엔진과 자동차

며칠 전 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30대 초반까지는 자기만의 엔진을 만들어야한다고.

어떤 사람은 일찍부터 자기만의 엔진을 만든다. 번쩍번쩍 빛나는 멋진 엔진이다. 누구나 탐내는 엔진.

어떤 사람은 훌륭한 엔진은 아니지만 어쨋든 기능은 한다. 비록 자동차가 아니라 50cc 스쿠터에 쓰이는 엔진이더라도 굴러는 간다.

그러다가 보통 30대쯤 되면 짝을 만나 자동차를 굴린다. 대게는 엔진과 얼추 맞는 프레임을 구해서 꾸미기 마련이다. 그렇게 일단 만들어 놓으면 어떻게든 굴려가며 업그레이드한다.

어떤 사람은 엔진만 만든다. 멍하니 시간을 보내다 뒤늦게 정신을 차리고 보니 아무 것도 만들어 놓은 것이 없음을 깨닫는다. 나만의 멋진 엔진을 만드리라 다짐했지만, 다짐에 그치고 말았다. 누구나 부러워 할만한 멋진 엔진을 만들지도, 그럭저럭 굴러가기라도 하는 엔진도 아닌, 그야말로 이도저도 아닌 엔진만 만지작 거린다.

굴러가지도 않는 멋진 엔진을 상상만 하다가 문득 옆을 보았다. 멋진 스포츠카는 나보다 늦게 출발했음에도 이미 저만치 앞서간다. 우습게 보였던 50cc 엔진은 그래도 부지런히 달려 역시 저만치 앞섰다. 심지어 자전거에 달린 엔진조차 소음을 내며 부지런히 굴러간다.

굴러가지 않는 엔진을 만들겠노라 다짐했지만, 저렇게 자동차를 꾸려 부지런히 달리는 모습을 보니 이제서야 부러움과 후회를 느낀다.

삶에 의욕이 생기면서 느끼는 부분이다. 의욕은 부러움과 후회를 낳는다.

그렇다.

미드 뉴스룸 보는 중

이번 주에 뉴스룸이라는 미드를 알게 되었다. 2~3일 계속 봤더니 시즌 2 6편까지 봤다.

유명 뉴스 앵커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야기인데, 주인공인 남자 앵커는 미국 공화당원이면서 뉴스에서는 신랄하게 공화당과 공화당 의원과 주지사 등을 신랄하게 비판한다.

또 실제 벌어진 사건들이 자주 나오기 때문에 집중도 잘 된다.

등장인물 중 ‘매기’라는 여자 때문에 좀 짜증나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아주 재미있는 드라마다. 꿀잼.

이 드라마에서 가장 애정이 가는 캐릭터는 ‘슬로언’, 너무 귀엽다. ㅋㅋㅋ

영화 Accepted를 보고

대학에 떨어진 미국의 한 대학생이 부모님을 속이기 위해 가짜로 대학교를 만들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

병맛냄새도 나면서 유치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것이 이 영화의 재미다. 난 이 영화가 ‘쉬리’나 ‘태극기 휘날리며’보다 낫다고 생각한다.

유치한데 중간에 그만 둘 수 없는 영화!

학장이 영어로 dean인지 이 영화보고 알았음;;;

영화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을 보고…

1편을 재밌게 봤다. 한국영화 별로 안좋아하는데 이 영화는 참 재밌게 봤다. 그렇다고 2편을 기대할 정도는 아니었는데, 오늘은 카페에 가도 공부가 안될 것 같아 이 영화를 보기로 했다.

전체적으로 구성이 탄탄하다. 사소한 거 꼬집자면 “그게 어떻게 한 번에 성공해?!” 라고 할 수도 있으나, 테이큰이나 에어포스원같은 건 뭐 말이 되나? 웃자고 만든 영화인데 그 정도는 웃고 넘어 가야지.

좀 더 구체적인 감상평을 남기자면,

1. 김명민이 만든 각종 신 문물들이 소개되는데, 이연희가 이쁘다
2. 중간 이후 액션신이 많이 등장하는데, 이연희가 이쁘다
3. 웃길려고 만든 거 알고 보는데도 웃기는데 이연희가 이쁘다.

2편은 개떡같은 경우가 종종 있는데, 조선명탐정 시리즈는 둘 다 마음에 든다.

그런데 이 당시의 개떡같은 조선시대 상황이 요즘 우리나라의 상황과 별반 다른 것 같지 않아 가슴아프다.

영화 ‘제리 맥과이어’를 보고…


(링크: Movie | Daum)

이 영화가 1997년에 개봉했으니, 내가 이 영화를 처음 본 것은 10대 후반일 것이다. 그런데 제대로 본 적은 한 번도 없다. 그냥 어느 날 TV에서 하는 거 잠깐 본 정도.

최근에 갑자기 이 영화가 궁금해서 다시 봤다. 재밌다. 결말이 너무 행복하게 끝나서 현실감이 떨어진다는 평도 있는 것 같은데, 나는 모두 행복해서 너무 다행이다싶다. 처음봤을 때는 기뻤고, 두 번째 봤을 때는 기뻐서 울었고, 세 번째 봤을 때는 기쁜 데 함께 할 사람이 없다는 극중 대사에 또 울었다. 탐 크루즈가 가장 부러웠던 순간은 기쁨을 함께 할 사람에게 달려가서 진심으로 고백하는 장면이었다. 나에겐 그런 사람이 없다. 나는 가족에게조차 그런 것은 일체 말하지 않는다.

아마 내일 다시 봐도 울 것 같다.

게다가 르네 젤위거라는 배우를 무지하게 좋아하게 되었다. 너무너무 좋다. 난 아마 이런 외모의 여성을 좋아하나보다. Kyle XY의 커스틴 프라우트(Kirsten Prout) 보는 것 같았다. 르네 젤위거나 나올 때마다 너무 흐뭇하다.

비록 나같은 영어 초보에게는 공부하기에 적절한 영화는 아니지만 좋은 기분을 남겨주어 고맙다.

턱 빠지지 않는 습관

90년대 말, 바게뜨빵 하나를 혼자서 한 번에 다 먹어치웠다. 그리고 다음날 일어나려고 머리를 들었는데, 턱이 아파서 일어날 수가 없었다. 깜짝 놀랐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턱이 빠졌다(고 표현하지만, 사실 턱이란 건 누구나 원래 빠져있다).

그 후로 몇 년에 한 번씩 빠지곤 하는데, 보통 하루이틀이면 정상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12월 30일, 갑자기 대낮에 턱이 빠졌다. 이유를 모르겠다. 그리고나서 4일이 넘도록 회복이 되지 않아 지난 토요일 정형외과를 다녀왔다.

턱 관절은 대학병원의 구강내과를 찾기도 하는데, 토요일인데다 시간도 없었다. 그리고 치과가면 견적이 무시무시할 거 같은 느낌도 들었고. 토요일 엑스레이 결과, 관절 자체는 문제는 없다고 한다. 진통제와 소염제를 처방받고, 이온치료인가 뭔가를 하라고 했는데, 토요일은 그럴 시간이 없어 약 처방만 받았다.

어쨌든 오늘에서야 다시 정형외과를 찾아서 약 50분 정도 물리치료를 받았다. 아직 확 좋아졌다는 느낌은 없다.

그런데 왜 갑자기 턱이 빠졌나 곰곰히 생각한 결과, 운동부족과 태도 불량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 있는 덧니도 원인일 수 있겠지만, 이건 교정을 하지 않는 이상 어찌 할 수 없으니까 패스.

어쨌든 자세와 습관을 잘 들여야겠다. 인터넷에서 본 자료와 정형외과에서 주워들은 것을 정리한다.

  1. 잠을 잘 때는 똑바로 누워서 자고
  2. 턱을 괴지 말고
  3. 쓸데없이 턱 크게 벌리지 말고
  4. 앉을 때 바로 앉고
  5. 짝다리 짚지 말고
  6. 딱딱한 거 많이 먹지 말고
  7. ‘메롱’하면서 혀 내밀지 말고
  8. 음식 먹을 때 한 쪽으로만 먹지 않으면

될 것 같다.

메롱이 안좋다는 얘기를 들으니 휘파람도 자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휘파람을 불 때 곰곰히 느껴보니 턱에 힘이 들어간다.

운동이라도 했으면 운동하면서 어느 정도 자연적으로 교정이 되었을텐데 운동을 못한지 거의 1년이 되어가니 이제 그게 안된다. 운동부족도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