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각설탕’을 보고…

사람이 태어나 누군가에게 상처받지 않고 살 수는 없을 것이다.
또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지않고 살 수도 없을 것이다.

내가 아무리 상처받지 않으려해도,
지난 상처를 깨끗이 도려낸다 해도
도려낸 흔적까지 지울 수는 없다.

내가 아무리 상처주지 않으려 발버둥쳐도
나도 모르는 사이
누군가는 나에게 상처받았을 것이다.

내가 그 누군가가 되었음을 그 사람이 모르듯.

내가

믿을 것은 능력 뿐, 기댈 곳은 의지 뿐.




coded by nessus
» Tags: ,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