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2008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 vs 삼성화재

아…

피를 말리더니…

결국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가 졌다;;;

아…

허전하고 아쉽고 화나고…뭐 그렇다…

젠장젠장젠장

3셋트를 계속 되는 듀스끝에 삼성화재 블루팡스에게 내준 것이 좀 크다.

3셋트를 아쉽게 내주고 4셋트엔 다들 정신바짝 차려서 셋트 스코어 2:2까지 따라붙었다.

마지막 5셋트.

삼성화재의 속공에 내리 점수를 내주었다.

마지막을 내리 서브실책으로 허무하게 장식했다;;;

그러나 만약 5셋트도 25점까지 내는 룰이었다면 경기결과는 많이 달라졌을 것이다. 삼성화재의 경우 노장들이 많아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 게다가 상대가 현대캐피탈이다보니 블럭킹을 할 때에도 현대캐피탈 선수들보다 체력을 더 많이 써야한다.

또한 삼성화재는 안젤코에 많이 의존한다. 2셋트를 현대에 내준 것도 안젤코의 실책이 가장 큰 역할을 했으니까. 그러나 이것은 신치용 감독의 전술부족이라 생각한다.  지난 시즌에 레안드로가 생각난다.

감독의 전술은 볼품없지만 오늘 경기는 장병철 선수가 중요한 시점에 점수를 많이 따냈고 5셋트에는 신인 최태웅 선수가 속공을 잘 이끌어내서 경기를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이것도 감독의 전술이라고 생각할 지 모르겠으나 신인 최태웅의 계속되는 속공은 이 선수가 내심 벼르고 왔다고 생각한다. 5셋트까지 지켜보면서 현대캐피탈의 높은 블로킹 뒤의 헛점을 잘 파악해둔 것이리라.

현대캐피탈도 비록 경기는 졌지만, 임시형이라는 좋은 선수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임시형 선수에 대해서는 김호철 감독이 이미 인터뷰에서 가능성을 얘기했었다. 그러나 삼성화재라는 팀을 상태로 3셋트부터 내리 기용한다는 것은 앞으로 언제든 기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점이 현대캐피탈의 앞으로의 경기력 향상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오늘은 비록 졌지만…ㅜ.ㅠ
다음 경기는 꼭 이겨주길 바래…ㅜ.ㅠ




coded by nessus
» Tags: , , ,

Comments 0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