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 Archive

2014년 새해 제주여행(2)

2014년 1월 2일

밤에 제대로 못잤다. 나무로 된 2층 침실이 6개 있는, 12인용 방인데, 세 명이 코를 곤다. 전날 밤 11시 반에 깨서 여태까지 등산하고 여기저기 쏘다니느라 피곤해 죽겠는데 잠이 안온다. 간신히 한두시간 눈이나 붙인 듯.

오늘은 한화아쿠아플래닛 구경하고 섭지코지에 가보기로 했다. 1시간에 한 대 오는 버스를 타고 성산농협에 내렸다. 근처 식당에서 밥을 먹고 콜택시를 타고 아쿠아플래닛에 갔다. 전망이 기가막힌 곳에 큼지막하게 만들어놓았다. 시작부터 신기한 물고기들이 보인다. 도마뱀과 거북이도 있고 펭귄도 있다. 한 시간 넘게 관람하고 나서 싱크로나이즈 공연 등을 봤다. 바다코끼리와 시민이 함께 하는 공연도 있었는데, 바다코끼리가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돌발행동을 해서 조련사들이 많이 놀란 것 같다. 많이 놀랐다기 보다는 “나중에 팀장님한테 혼나겠다” 이런 느낌이 들었다.

좀 아쉽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다. 좀 짧다고 느낀 사람도 있다.

아쿠아플래닛을 나와서 해안가를 걸었다. 섭지코지까지 거리가 꽤 되는 줄 알았는데 금방이다. 여기도 중국인 관광객이 많다.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가 없다. 사람 천지다. 나중에 무지무지 추워서 밖에 나갈 엄두가 안나는 날씨에 다시 와보고 싶다. 나 혼자 구경하게.

콜택시를 타고 다시 성산농협에 갔다. 다행히 1시간마다 다니는 버스를 놓치지 않았다. 게스트하우스에 돌아왔는데 좀 허전하다. 근처를 조금 걸으며 사진을 찍었다. 날씨는 좋았지만 하늘이 쾌청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온통 전봇대와 전기줄이 있어서 좋은 사진 찍기는 글렀다.

밥을 먹으러 갔는데 칼국수집이 또 문을 닫았다. 같이 삼겹살먹을 사람을 구하기 위해 게스트하우스로 가는 중 여성 2명을 만나서 같이 제주오겹살을 먹었다. 그 식당에는 감귤막걸리도 파는데, 아가씨 둘이서 한 병을 마셨다. 색깔이 진한 파인애플 쿨피스같다. 나는 술을 끊어서 안마셨다. 이럴 때 맛이나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뭐 그렇게까지 마시고 싶진 않다.

숙소에 돌아와서 다른 여행객들과 얘기를 나누다 내일 여행갈 곳을 결정했다. 사려니숲길! 말만 많이 듣고 가보지 못한 곳. 이곳을 둘러보고 스탭이 추천해준 물영아리오름도 가보기로 했다. 영화 늑대소년 촬영지였다는데, 여기도 한 번 가봐야겠다. 그리고 한라봉을 살만한 가게를 추천받았다. 내일 서울로 올라가기 전에 한라봉도 사야한다.

2014년 새해 제주여행(1)

2014년에는 한라산에서 새해일출을 보고 싶어져서 10월말 비행기티켓을 예매했다. 그런데 2014년이 다가오자 귀찮아졌다. 그다지 보고싶지 않았다. 새해일출을 안볼거면 굳이 제주도까지 가고 싶지 않았다. 게다가 요즘 공부도 너무 잘 되고 있어서…

2013년 12월 31일. 그래도 한 번도 안해봤으니 직접 해보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처음 예정대로 가기로 했다. 그닥 땡기지 않은 여행이어서일까? 공항에 늦게 도착했다. 비행기 떠날 시간에 공항에 도착했다. 어차피 이것저것 예매한 게 많아서 지금 취소해도 7만원이 날아간다. 급하게 편도 티켓을 구입해서 제주도에 갔다.

공항에서 예하게스트하우스로 가는 버스가 20분이나 안온다. 택시탈까 고민하다가 비행기값을 생각해서 기다렸다. 예하게스트하우스는 외국인이 많이 오는 게스트하우스인데, 작년부터 중국인들이 많이 늘었다. 대게 서양인이 많았는데 중국인이, 그것도 단체로 와버려서 좀 시끄럽다. 하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게스트하우스다.

도미토리에 가니 33살 경상도 사람과 미국에서 온 23살 엔지니어가 있었다. 내 차림을 보고 내일 등산할 거냐고 묻는다. 일출보러 가려고 했는데 좀 귀찮아져서 고민중이라고 했다. 그런데 미국인이 산낙지를 먹고 싶다고해서 같이 산낙지식당에 갔다. 미국인이 산낙지를 우리보다 잘 먹는다. 토막친 산낙지를 보니 좀 실망한 눈치다. 이 친구는 한마리를 통째로 젓가락에 돌돌 말아 먹으려고 했는데, 토막난 걸 보니 먹는 재미는 없는 모양이다.

게스트하우스에 돌아와서 등산 일정을 결정해야 했다. 다른 방에 묵는 아저씨가 새벽에 성판악으로 가신다길래 나도 그 때 가기로 했다. 새벽 1시 반에 출발하려면 잠을 자두어야 하는데 미국인 친구와 얘기하다보니 9시가 넘었다. 안되는 영어로 하려니 좀 답답하긴 했는데, 이 친구가 센스가 있어서 꽤 많은 얘기를 했다. 내 평생 외국인과 가장 많은 대화를 했다.

9시 반에 잠들었다가 11시 반에 깼다. 잠이 안온다. 새해 카운트다운이나 하려고 로비에 갔더니 미국인 친구를 포함해서 10명쯤 되는 사람들이 있었다. 거창하게 카운트하나 기대했는데, 연기대상 시상식 중에 잠시 카운트다운 하는 거 보고 같이 박수쳤다. 좀 더 자고 싶어서 다시 올라갔지만 배고파서 다시 내려왔다. 가져간 인스턴트 팥죽을 먹고 얘기하다보니 어느 덧 1시다. 짐을 가져와서 로비에서 등산 준비를 했다.

1시 반. 택시타고 성판악으로 출발. 2시쯤 도착했는데 이미 많은 차들이 길가에 세워져있었다. 사람이 꽤 많다. 본격적으로 산행을 하니 사람이 더 많아보인다. 길은 좁아지고, 사람은 더 많이지는 거 같고.

진달래대피소에 4시 40분에 도착했다.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잠시 정비를 하고 5시 40분쯤 다시 출발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너무 많다. 너무너무 많다. 느린 사람을 좁 앞질러 가서 간신히 일출 전에 정상에 도착했다. 그런데 너무 춥다. 내 평생 가장 쎈 바람이 눈으로 나를 할퀴는 느낌이다. 눈을 뜨기도 힘들다. 그리고 아저씨도 놓쳤다. 또 나중에 기록을 보기 위해 아이폰에 트래킹 로그 앱을 실행시켰는데 배터리가 다 되서 아이폰이 꺼져있었다. 날씨가 너무 춥고, 산이라 신호잡느라 배터리소모가 많았나보다. 결국 7시 30분에 내려가기로 결심했다.

내려가는 길도 만만찮다. 사람이 너무 많다. 너무 너무 많다. 게다가 내려가는 길에 다행히 구름 사이로 해가 뜨면서 사람들이 사진을 찍느라 길이 막힌다. 나도 몇 컷 찍었지만 이번 일출 등산이 영 맘에 들지 않는다. 그렇게 사람들을 피해 부지런히 내려갔음에도 10시 반이 되어서야 성판악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5월달에는 6시간, 2월달에는 7시간이 걸렸는데, 이번에는 9시간이나 걸렸다. 다시는 새해에 일출보러 여기까지 오지 말아야지.

버스를 타고 제주시외버스터미널로 가서 김치찌개 한 그릇을 먹고 러브랜드로 갔다. 혼자 온 사람은 나 밖에 없었지만 나름 재밌게 구경하고 잘 놀았다. 성인용품 전시된 것 보고 많이 웃었다. 대박이다. 판매도 한다. 사고싶었지만…;;;

러브랜드에서 나와서 근처에 있는 넥슨컴퓨터박물관에 갔다. 1층에는 세계에 6대 밖에 없다는 작동하는 애플I 도 있고, 애플에서 제대로 만든 컴퓨터인 애플II도 있다. 여기에는 스티브 워즈니악이 사인을 했다. 박물관 만들면서 고증받기 위해 초청했을 때 사인을 해주었다고 한다. 2층부터는 오락실이 있다. 80년대 일본에서 만든 각종 게임기들이 있다. 무료로 실컷 할 수 있다. 동작인식을 하는 최신 게임도 있다. 꼬꼬마들이 많아서 나는 두어개만 하고 나왔다. 일행이 있었으면 레스토랑에도 한 번 가보고 싶었지만…

어렵게 버스를 타고 제주시외버스터미널로 가서 예약한 한라산게스트하우스로 가는 시외버스를 탔다.

첫날과 둘째날은 이렇게 정신없이 지나갔다.

터미널의 sudo vi를 vim윈도우로 띄우기

제목이 썩 맘에 들지는 않지만 적당한 표현을 못찾았다.

일반 사용자 계정에서는 vi나 vim을 실행하면 macvim이 실행되도록 했다.

그런데 sudo vi나 sudo vim 을 실행하면 맥 OS X에 기본으로 설치된 vim7.3이 실행된다.

패스 때문이다. sudo로 vi를 실행할 때에도 macvim이 실행되도록 해보자

  1. macvim이 /usr/local/bin/mvim에 설치되어 있다고 가정하자.
  2. 맥 OS X에 내장된 vim의 이름을 vim7.3으로 변경하자
  3. sudo vim 했을 때 macvim이 실행되도록 심볼링 링크를 걸어준다.
  4. sudo vi 했을 때에도 macvim이 실행되도록 방금 만든 vim에 심볼릭 링크를 걸어준다.

터미널에서 sudo vi filename 을 입력하면 macvim이 실행되기는 하지만, macvim 윈도우에서 뜨는 게 아니라, 터미널 내에 뜬다.

sudo vi -g 로 실행하면 macvim윈도우에서 뜬다.

또는 명령모드를 이용해 :gui 를 실행하면, 현재 열고 있는 문서가 새로 열린 macvim 윈도우에 보인다.

 

맥에서 리눅스 연결할 때 한글 깨지는 문제

1. 리눅스에서 한글 입출력 설정을 마친다.

2. 맥에서 .bash_profile 파일에 아래 두 줄을 추가한다.

 

Google Chrome 확장프로그램

요즘 내 맥이 이상하다.

맥이나 SSD를 교체해야 될 일이 생길 것 같다.

백업 차원에서 지금 쓰고 있는 구글 플러그인을 정리해둔다.

  • Silver Bird: Twitter Client
  • Tooltip Dictionary(English-Korean)
  • Vimium

dokuwiki form 기본값 설정하기

내가 좋아하는 위키 시스템은 dokuwiki.

영어 단어 공부용 위키를 추가로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매번 같은 패턴으로 내용을 입력하다보니 귀찮은 게 생겨서, 내용이 없는 페이지의 경우 특정 내용이 기본값으로 나오도록 수정하고 싶어졌다.

1. dokuwiki/inc/form.php 파일을 연다.

2. 683번째 줄(Weatherwax버전 기준)에 아래 내용을 추가한다.

여기서 $attrs[‘_text’]는 기존 내용의 텍스트인데, 이것이 없는 경우는 새로 페이지를 만드는 경우이다. 따라서 이 경우에 $attrs[‘_text’]에 원하는 내용을 입력해 주면 된다.

끝.

ps)플러그인으로 만들어 보고 싶은데, 어떻게 하는 건지 모르겠다.

헤이리

헤이리에 다녀왔다. 날씨가 너무 무덥다. 햇볕은 무서울 정도다. 그래도 마음 내킬 때, 시간이 허락할 때 지체없이 다녀오기로 했다.

합정역에서 2200번 버스를 타고 갔다. 말로만 듣던 파주 출판단지를 지나 헤이리 4번 출구에서 내렸다.

날씨가 너무 더운데, 여긴 편의점이 안보인다. 오른쪽은 볼 게 많아보여서 왼쪽부터 걸으며 돌아봤다. 왼쪽길로 걷다보니 더 길이 없다. 길을 따라 오른쪽으로 오다보니 멀리 아까 들어섰던 4번 게이트가 보인다.

분수대에서 아이들이 신나게 놀고 있다. 얼마 전 어머니한테 물어보니 나는 어렸을 때에도 조용하게 혼자 놀았다고 한다. 보통 애들처럼 소리지르고 뛰고 하지 않았다는데, 난 이렇게 신나게 노는 애들이 참 이쁘다.(물론 여기가 도서관이나 버스 안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 상가가 있는 건물에 들어서 사진도 찍고 음료수도 사먹었다.

사람도 많고 차도 많기는 한데, 아이들 빼고는 그닥 활동적인 곳이라는 생각은 안든다. 그냥 한 번 바람이나 쐴 겸 오는 곳 정도. 이곳저곳 돌아다니다보니 배가 고파서 피자를 먹으려 갔더니 반죽이 떨어져서 몇 시간 있어야 한다고… 안내장만 붙여놓고 아예 문을 닫았다. 이곳저곳 구경하다가 손님이 하나도 없는 카페에 갔다. 샌드위치와 주스를 주문했는데 11,500원이 나왔다. 무지하게 비싸다. 사실 그 카페에 간 이유는 내부에 특이한 전시물들이 있어서인데, 사진촬영은 안된다고 한다. 후회막급. 그런 주의사항은 카페 입구에다가 좀 써붙여놓지.

느긋하게 허기를 달래고 나서 다시 이곳저곳 걸어다녔다. 다른 곳이라면 참 특이하고 이쁜 건물이었을텐데 헤이리는 또 그런 건물들이 수두룩하다. 유행인가보다. 건물에 대한 흥미도 사라졌다. 애인이랑 스킨십하러 갈 거 아니면 굳이 거기까지 갈 필요가 있나 싶다.

좋은 점 하나는 한길출판사와 북하우스에 가면 많은 책들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책 좋아하는 분들은 이 두 곳은 가볼만 할 것이다.

 

 

Python 들여쓰기를 탭에서 스페이스로 바꾸기

파이썬으로 엑셀 라이브러리를 만들었다. 기존 파일을 수정만 하는 기능만 제공해서 코드 수가 170여 줄 밖에 안된다.

그런데 여기에 새 시트를 추가하는 기능을 추가해야 한다.

문제는 코딩 스타일.

기존에 들여쓰기를 탭으로 설정해 두었는데, 두어 달 전부터 스페이스 4칸으로 바꾸었다. 그리고 Vim과 PyCharm의 설정이나 플러그인도 모두 스페이스*4로 바꾸었다.

그래서 들여쓰기 규칙이 일치하지 않아 문제가 발생한다.

기존에 탭으로 설정된 들여쓰기를 스페이스*4로 바꾸어야 한다.

stackoverflow에는 천재, 영재, 똑똑한 사람들, 현명한 사람들, 잉여력이 쩌는 사람들이 많다.

http://stackoverflow.com/questions/234564/tab-key-4-spaces-and-auto-indent-after-curly-braces-in-vim

저기 답변 중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쉽게 해결했다.

 

 

Debian에 Parallels Tools 설치

패러럴즈에 데비안을 설치한 후, Parallels Tools를 설치하는 방법.

우분투는 바로 가능한데, 데비안은 umount 한 다음 다시 mount 해주어야 한다.

1. 패러럴즈 메뉴에서 [가상 컴퓨터]-[Parallels Tools 설치] 클릭

2. 자동으로 CDROM으로 마운트된다.

3. 터미널에서 sudo umount /media/cdrom

4. sudo mount -o exec /media/cdrom

5. sudo /media/cdrom/install

끝.

Debian Squeeze에 python 2.7 설치하기

참고문서:

 

  1. 저장소에 deb http://mirror.cse.iitk.ac.in/debian/ testing main contrib 추가
  2. sudo aptitude update
  3. sudo aptitude install python2.7
  4. sudo update-alternatives –install /usr/bin/python python /usr/bin/python2.7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