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bout "글쓰기"

‘웹 기획자가 알아야 할 서비스 글쓰기의 모든 것’을 읽고

예전부터 읽으려고 했던 책인데, 이번 주말에 읽었다.

참고로 내가 읽는 책은 2013년에 나온 초판이고, 올해(2016년) 2월에 개정판이 나왔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가 개발 전문회사는 아니지만, 업무 때문에 윈도우즈용 프로그램을 종종 개발한다. 그래서 매뉴얼도 함께 만들어야 하는데, 윈도우즈 UI와 관련해서는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애매한 경우가 많아.

이 책은 IT전문기업에서 테크니털 라이팅을 하는 분들이 쓴 책이라 그런 부분에 있어 배울 게 많았다. 글쓰기 책이라는 점에서 기존 책들과 특별히 다른 점은 없지만, UI 표기 방법에 대한 설명은 이 책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마우스와 관련된 설명이 그렇다. 그래서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나도 이 UI 규칙을 따르기로 했다.

또 하나 좋았던 점은 /(슬래쉬)의 용도이다. 가운뎃점과 어떻게 다른지 몰랐는데 이제 확실히 알게 되었다. 가운데점이 동등한 레벨의 항목들을 이어놓은 것이라면, /(슬래쉬)는 대립 또는 대응하는 것을 표현할 때 쓴다. 예를 들면 ‘클라이언트/서버’, ‘On/Off 스위치’ 같은 것을 말이다.

하지만 내 생각과 다른 부분도 있다.

예를 들면 ’11. 쉽게 쓴다'(34페이지)에서 ‘POP3’ 대신 ‘외부 메일 프로그램’이 좀 더 의미가 통한다고 했는데, 주변 사람에게 ‘외부 메일 프로그램’이라고 얘기했을 때 이걸 알아들을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윈도우즈에서 가장 유명한 메일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인 아웃룩도 POP3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누군가에서 설정 방법을 물어보거나 구글링을 할 때로 POP3로 검색하는 것이 훨씬 정확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글이라고 다 이해하기 쉬운 것도 아니고, 한글이라고 전문 용어가 쉽게 이해되는 것도 아니다.

이 책 초반에 저자들의 견해이지 이 책의 내용이 옳다는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내 입장에선 좀 아쉽다.

이 외에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 기억이 안난다. 기억할 줄 알고 메모를 안했는데 하루 지났다고 기억이 안난다;;;

생각났다;;;

’13. 높임말을 쓴다(38페이지)’를 보면 이런 예가 나온다.

나쁜 예: 계속 이용하시려면 아래 변경된 약관 내용을 확인하시고 약관 변경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좋은 예: 계속 이용하려면 아래 변경된 약관 내용을 확인하고 약관 변경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이용하고 확인하고 동의하는 주체는 동일한 사람인데 왜 동의하는 것만 높임말을 써야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혹시 ‘동의해야’인데 오타인가 싶어 이 책의 정오표를 봤지만 오타가 아니다. 나는 그냥 ‘동의해야’라고 쓰겠다.

마지막으로 글쓰기 책 쓰는 분들이나 출판사에 바라는 점이 있다. 맞춤법은 다 걷어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 맞춤법은 도대체가 이럴 실생활에 쓸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보이지 않는다. 책에 굳이 담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 그리고 사이시옷도. 그냥 한국어 맞춤법, 문법 검사기 쓰는 게 낫다.

‘대통령의 글쓰기’를 읽고…

이태준의 ‘문장강화‘, 스티븐 킹의 ‘유혹하는 글쓰기‘, 배상문의 ‘그러니까 당신도 써라‘에 이어 좋은 글쓰기 책을 또 만났다.

대통령의 글쓰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우는 사람을 움직이는 글쓰기 비법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비서관이었던 강원국씨가 쓴 글쓰기 책.

교보문고에서 워낙 대대적으로 띄우는 책인지 잘 보이게 신경써서 배치했다. 교보문고 가는 사람은 한 번씩은 보게 되어있다.

아무튼 지난 주인가 대충 훑어보고 꽤 마음에 들어 리스트에 올려두었는데, 마침 오늘 교보문고를 갔다가 다 읽었다.

연설문에 대해서는 8년의 세월동안 치열하게 쓴 내공때문인지, 책이 아주 잘 읽혔다.

노무현 대통령의 일화를 읽을 때에는 나도 모르게 웃을 때도 있었고, 울컥할 때도 있었다.

많은 일화와 연설문 토막이 잘 섞여서 노무현 대통령을 떠올리면서도 ‘글은 이렇게 쓰는 구나’라는 배움도 얻을 수 있었다.

좋은 책이다. 이 책을 잘 파고드는 것도 좋은 공부가 되겠다.

덧)

이 책에서 국가기록원 웹사이트를 가면 그동안의 연설문을 볼 수 있다고 해서 가봤다. 나는 연설문만 보면 되는데, 전용 뷰어를 설치하라고 한다. 법에 의해 공개되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그런데 왜 이런 프로그램을 요구하는지 모르겠다.

 

유식하다고 자랑하려는 건지…무식하다고 자랑하려는 건지…

방금 올블로그를 통해 어떤 블로그를 방문했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연예인 중 한명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요즘 연예인 얘기 다루는 건 일상화되어서 좀 더 이야기해도 괜찮을지 모르겠으나, 괜히 온라인으로 말싸움이나 할까봐 이쯤에서 몸사리려 한다.

어쨌든 그 연예인에 대한 이야기를 한줄 한줄 읽고 있는데…

내가 요즘 책을 안읽어서 그런가…아님 요즘 매일 나쁜 꿈을 꿔서 그런가…

도대체 말을 못알아 먹겠다.

정작 이야기는 한 줄인데 온갖 수식어를 갖다붙여 읽다보면 내가 뭐를 읽고있는지 까먹게 써놓았다.

내 무식을 탓하려 했지만, 정말 그 글은…

못썼다.

글쓰기의 가장 기본은 자신의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달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 글은 한자와 영어를 넘나드며 끼어드는 수식어 때문에 도무지 메시지 파악이 안된다.  게다가 단어도 어찌 그리 어려운 단어만 골라 썼는지…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문장이 2줄이고, 3줄로 된 문장도 곧잘 보인다.

이걸 유식하게 보이려고 이렇게 쓴건지, 나름 나도 글잘쓰는 블로거라고 생각해서 이렇게 쓴건지 모르겠다.

내 눈엔…유식해 보이려고 아무거나 가져다 쓴 글 같다…

간결한 글쓰기

집에 왔다가 군대시절 물건들을 다시 꺼내서 보다가 수첩에 ‘간결한 글쓰기’라고 적어놓은 걸 찾았다.
아마 당시 인터넷에서 본 걸 적어놓은 게 아닌가 싶다. 유용한 것 같아 남긴다.

1. 불필요한 단어는 모두 삭제한다.

2. 문장을 짧고 단순하게 만든다.

3. 하나의 문단에 하나의 아이디어만 넣는다. 모든 문단은 3문장 이하로 유지한다.

4. 표제를 만든다.

5. 나열되는 문장어나 절, 단어에는 글머리기호나 번호를 붙여준다.

6. 중요한 문장은 맨 위에 쓴다.

7. 접속사를 많이 쓴다.

8. 짧은 단어를 쓴다.(ex. 불경스러운 말 -> 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