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bout "네이버"

‘웹 기획자가 알아야 할 서비스 글쓰기의 모든 것’을 읽고

예전부터 읽으려고 했던 책인데, 이번 주말에 읽었다.

참고로 내가 읽는 책은 2013년에 나온 초판이고, 올해(2016년) 2월에 개정판이 나왔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가 개발 전문회사는 아니지만, 업무 때문에 윈도우즈용 프로그램을 종종 개발한다. 그래서 매뉴얼도 함께 만들어야 하는데, 윈도우즈 UI와 관련해서는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애매한 경우가 많아.

이 책은 IT전문기업에서 테크니털 라이팅을 하는 분들이 쓴 책이라 그런 부분에 있어 배울 게 많았다. 글쓰기 책이라는 점에서 기존 책들과 특별히 다른 점은 없지만, UI 표기 방법에 대한 설명은 이 책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마우스와 관련된 설명이 그렇다. 그래서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나도 이 UI 규칙을 따르기로 했다.

또 하나 좋았던 점은 /(슬래쉬)의 용도이다. 가운뎃점과 어떻게 다른지 몰랐는데 이제 확실히 알게 되었다. 가운데점이 동등한 레벨의 항목들을 이어놓은 것이라면, /(슬래쉬)는 대립 또는 대응하는 것을 표현할 때 쓴다. 예를 들면 ‘클라이언트/서버’, ‘On/Off 스위치’ 같은 것을 말이다.

하지만 내 생각과 다른 부분도 있다.

예를 들면 ’11. 쉽게 쓴다'(34페이지)에서 ‘POP3’ 대신 ‘외부 메일 프로그램’이 좀 더 의미가 통한다고 했는데, 주변 사람에게 ‘외부 메일 프로그램’이라고 얘기했을 때 이걸 알아들을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윈도우즈에서 가장 유명한 메일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인 아웃룩도 POP3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누군가에서 설정 방법을 물어보거나 구글링을 할 때로 POP3로 검색하는 것이 훨씬 정확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글이라고 다 이해하기 쉬운 것도 아니고, 한글이라고 전문 용어가 쉽게 이해되는 것도 아니다.

이 책 초반에 저자들의 견해이지 이 책의 내용이 옳다는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내 입장에선 좀 아쉽다.

이 외에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 기억이 안난다. 기억할 줄 알고 메모를 안했는데 하루 지났다고 기억이 안난다;;;

생각났다;;;

’13. 높임말을 쓴다(38페이지)’를 보면 이런 예가 나온다.

나쁜 예: 계속 이용하시려면 아래 변경된 약관 내용을 확인하시고 약관 변경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좋은 예: 계속 이용하려면 아래 변경된 약관 내용을 확인하고 약관 변경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이용하고 확인하고 동의하는 주체는 동일한 사람인데 왜 동의하는 것만 높임말을 써야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혹시 ‘동의해야’인데 오타인가 싶어 이 책의 정오표를 봤지만 오타가 아니다. 나는 그냥 ‘동의해야’라고 쓰겠다.

마지막으로 글쓰기 책 쓰는 분들이나 출판사에 바라는 점이 있다. 맞춤법은 다 걷어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 맞춤법은 도대체가 이럴 실생활에 쓸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보이지 않는다. 책에 굳이 담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 그리고 사이시옷도. 그냥 한국어 맞춤법, 문법 검사기 쓰는 게 낫다.

야후!코리아에 홈페이지 등록완료

야후!코리아에 이 블로그를 등록했습니다.

신청한 지 얼마 안됐는데 빨리 되네요…

야후!코리아보다 훨씬 먼저 신청한 Daum(다음)은 아직도 깜깜 무소식입니다만…

오늘은 엠파스에 등록신청했는데…

헐;;;

토요일이라 완료는 못하고 접수까지만 되는군요…

라고 나오는군요…

근데 메일로는 접수가 됐다고 안내메일이 왔는데…

뭐가 뭔지…-_-a

일단은 두고봐야 알 것 같습니다.

듣자하니 네이버는 일반 개인블로그는 신청도 잘 안받아줄 뿐더러(어떤 분 블로그에서 보니 수준미달이라며 거절하더라는;;;) 네이버의 그간의 행태를 보면 등록을 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예전에 군대가기전에 만든 홈페이지는 여러 검색사이트(그 때 당시에는 네이버는 별 거 아니었는데…전지현 CF만 아니었어도…)에 등록했었는데, 입대후 몇달 후에 보니 완전 스팸의 천국으로 탈바꿈을 했더라는;;;
종종 자살사이트가 추천사이트에 등록이 되기도 했었지요;;;

이상 순진무구한 네티즌을 낚으려고 검색사이트에 등록중인 수상한 블로거 에드였습니다.

이 산이 아닌게벼…-0-;;

내일 LPIC exam101 시험을 본다.

아무래도 155달러가 만만치 않아 덤프라는 훨씬 안전한 길을 걸어가기로 했다.

학기말에 네이버 리눅스 카페에서 구한 101, 102를 다운받아 학교에서 프린트를 했었다.

그걸 어제부터 주르륵 살펴보고 있는데, 이거 왠지 낯설다;;;

그래도 꾸준히 보는데, 의아한 점이 있어서 질문해볼려고 방문했다가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내가 며칠동안 보던 덤프는…101이 아니라 102였다;;;

젠장,

이 산이 아니었다!!!

그나마 다행인 건 101은 쉬운 편이라는 거…

내일 오후 2시 시험인데 그 전에 두 번은 봐야할텐데…;;;

그래도 설마 붙겠지…(응?)

불사조의 ‘자신있는 표정’과 ‘모르는 표정’

네이년을 가는 가장 큰 이유인 웹툰.

특히 그 중에서도 인기가 많은 정글고등학교.

요 몇회는 ‘도전! 도금벨’ 이야기였다.

오늘 올라온 정글고 이야기에서 단연 화제가 되는 부분은 불사조의 표정과 무표정소녀.

내용중에 불사조의 ‘자신있는 표정’과 ‘모르는 표정’이 나오는데…

직접 포토샵으로 확인해 보았다.

1. 만화를 캡쳐.


2. 모르는 표정을 복사.


3. 모르는 표정을 자신있는 표정과 비교

아…표정은 분명 똑같군요.

그렇다면 희선이는 불사조의 내면을 본 것이군요.

네이버 웹툰은 지금 밥통속으로~

네이버를 좋아하지 않지만 매일 방문한다.

제일 큰 목적은…

웹툰.

몇몇 작가들은 개인홈페이지에서도 발행하지만, 한방에 보려면 역시 네이버 웹툰으로.

내가 보는 네이버 웹툰은
1. 골방환상곡
2. 정글고등학교
3. 마음의 소리
4. 낢이 사는 이야기

이상 4가지.

그런데…

지난주부터인가…밥통하나가 뜬금없이 나타나더니…작가들이 계속 울궈먹고 있다…-_-;

오늘은 그 대단원(?)의 막을 내리기 위한 워니님의 필살조치가 있었으니!

>그래도 왠지 모르게 또 울궈먹길 기대하는 1人

네이버와 수강신청

오늘 네이버에 들어가보니 전북대학교전북대학교 오아시스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올라있다.

오늘부터 전북대학교 2학기 수강신청이 시작된다.

의아한 점은 자기가 다니는 학교인데, 주소는 외웠거나, 북마크에 추가해두지 않았는가 하는 점이다.

그럼에도 이렇게 네이버로 검색을 해서 찾는다는 것은…이게 더 편하기 때문일까?

네이버를 이용하지 않아도, 직접 주소입력창에 입력하면 해당 사이트로 바로 이동하거나, ISP에서 지정한 검색사이트를 통해 검색이 된다.

나처럼 검색어를 특정검색사이트(구글)를 지정해두지 않더라도, ISP에서 이미 제공하는 기능이다. 결과가 뻔한 대학교 이름인데…

‘검색 = 네이버’라는 인식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꽤 깊게 박힌 모양이다.

일단 네이버를 가고보자라는…

‘포털’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그러나 결코 정(情)이 안가는 기업중의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