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bout "대전"

계룡문고가 자리를 옮겼네요.

기말고사 때문에 한동안 대전에 못내려왔다가 며칠 전 대전 집으로 내려왔습니다.

오랜만에 계룡문고나 가려고 하는데, 마침(?)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을 하더군요;;;

계룡문고에 도착하니…내부가 휑~ 하니 텅 비어있었습니다. 안내판을 보니 자리를 옮겼습니다.

충청남도 도청 앞 삼성생명 지하 1층.

여기도 참 사연많은 곳이지요…

한 때는 문경서적이었습니다. 꽤 넓은 면적에 괜찮은 서점이었지만 도심 한복판에 있는 계룡문고와 대훈서적에 밀려 그다시 사람이 많이 찾는 곳은 아니었습니다.

비슷한 거리에 있는 교보생명 건물 지하의 교보문고와도 경쟁해야했고…

위치로 보면 계룡서적, 대훈서적과 교보문고의 중간위치였는데, 장사는 참 안되더군요.

제 생각엔 위치가 어중간했던 것 같습니다. 계룡서적이 은행동 한복판에 있어 위치는 제일 좋았고, 사람들도 가장 많이 찾는 서점입니다.

대훈서적은 본점이 서서히 죽어가고 있는 상황인데, 천안에 분점도 내고 여러 시도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교보문고는 여고생들이 많이 가더군요. 근처에 성모여고도 있고 대입학원도 있고 여기도 참 번잡한 곳이지요. 책 뿐만 아니라 음반, 문구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것도 도움이 되는 것 같구요.

어쨌든 문경서적은 결국 90년대 후반에 매장철수해버리더군요.(지금은 안가본지 오래되서 잘 모르겠는데, 대전 롯데백화점에 문경서적이 들어왔었는데…)

그래서 문경서적이 있던 삼성생명 지하 1층에는 한동안 주인이 없다가 작년인가 재작년에 대훈서적이 중부권 최대규모로 오픈을 했었죠.

이미 천안점이 있는 상황에서 좀 무리한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대전 내려올 때마다 가봐도 사람들도 별로 없구…

결국 계룡문고에 자리를 내주었네요. 계룡문고가 들어서자 사람들이 많습니다. 아마도 은행동 복판에 있던 서점이 없어지니 좁고 좀 퀴퀴한 냄새가 나는 대훈서적본점보다는 넓고 깨끗하고 의자도 있는 새 계룡문고로 찾아오는 것이겠지요.

그런 거 보면 계룡문고 사장님이 운영을 잘 하시는 것 같습니다. 사실 매장 면적만 보면 기존의 계룡문고가 1~2층이었기 때문에 비슷해 보입니다. 그러나 이용하는 사람들이나 직원들이나 1층짜리가 훨씬 편하겠죠.

계룡문고는 오래오래 장사했으면 좋겠습니다.
(비록 구입은 인터넷서점을 이용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