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bout "우분투"

우분투 10.04 Lucid Lynx amd64에 플래시 플러그인 설치하기

올초에 데스크탑을 업그레이드하면서 리눅스로 깔 것을 분명히 생각했음에도 CPU를 AMD로 사는 큰 실수를 저질러 버렸다.

여러가지로 골치아프다…

그 중에 하나인 플래시 플레이어 설치.

이 게시물대로 하면 된다:http://www.sucka.net/2010/04/proper-install-of-flash-for-x64-ubuntu/

간단히 요약.

1. 이전 버전 삭제

sudo apt-get purge flashplugin-nonfree flashplugin-installer

2. Adobe PPA 저장소 추가

sudo add-apt-repository ppa:sevenmachines/flash

3. 저장소 업데이트

sudo apt-get update

4. 플래시 플러그인 설치하기

sudo apt-get install flashplugin64-installer

우분투 9.10 x86_64에서 나비 0.99.7 사용하기

우분투 9.10에는 한글 입력기인 나비가 트레이 영역으로 들어가지 않는 문제가 있다.

이 문제는 이미 해결됐지만, 우분투 배포판에는 아직 패치된 버전이 들어가있지 않다. 때문에 우분투 9.10을 설치할 때마다 이 문제가 발생한다.
아무튼 이 문제도 해결할 겸 최신 버전의 나비도 써볼겸 나비 0.99.7 버전을 컴파일해서 쓰기로 했는데 문제가 발생했다.

configure를 실행하면
nabi needs libhangul 0.0.10 or higher
이런 메시지가 출력되면서 configure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
당연히 이 패키지는 설치되어 있다.
구글링을 하니 http://kldp.org/node/78788 에서
export PKG_CONFIG_PATH=/usr/share/pkgconfig:/usr/lib64/pkgconfig:/usr/lib/pkgconfig
이렇게 해보라고 했는데 여전히 같은 에러 발생

pkg-config –list-a | grep hangul 로 확인해 보면 libhangul 이라고 멀쩡히 있는데도 말이다.

libhangul 패키지도 최신 버전으로 다시 설치하기로 했다.

하지만 의존성(libhangul0-data버전이 낮아서) 때문에 이마저도 안됐다.

결국 libhangul0-data도 패키지를 받아 설치한 후 일사천리로 끝낼 수 있었다.

일단 naib를 종료하고 아래를 순서대로 한다.

libhangul 0.0.10 + nabi 0.99.7 설치하기(AMD64의 경우)

1. https://launchpad.net/ubuntu/lucid/amd64/libhangul0-data/0.0.10-1 에서 libhangul0-data_0.0.10-1_all.deb 파일을 다운로드한다.

3. (1)에서 받은 libhangul0-data 파일을 설치한다.
sudo dpkg -i libhangul0-data_0.0.10-1_all.deb
4. (2)에서 받은 libhangul0 파일을 설치한다.
sudo dpkg -i libhangul0_0.0.10-1_amd64.deb
5. nabi 소스파일이 있는 곳으로 이동한 후 configure, make, make install을 한다.
sudo ./configure && make && make install
6. 나비를 실행(nabi &)한 후 정보를 본다.
7. 내 경우 재부팅을 하고나니 나비와 iBus가 동시에 실행되어 한글입력이 안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간단히 아래와 같이 입력기로 나비를 설정해주면 된다.
im-switch -s nabi

Ubuntu 9.10 + Nvidia gt 200에서 듀얼스크린 이용하기

내 데스크탑을 우분투로 밀어버렸다.

윈도7과 데비안을 포기하고 우분투(정확히는 쿠분투) 9.10으로 갈아엎었다.

듀얼스크린을 설정하는데 애를 먹어서 나중에 필요가 있을까 싶어 여기에 남겨둔다.

1. 이미 설치한 nvidia 드라이버 패키지를 삭제한다.
(apt-get purge 패키지이름)
2. nvidia 홈페이지에 가서 그래픽카드에 맞는 드라이버를 설치한다.
3. 재부팅해서 콘솔모드로 로그인한다.
(recovery 모드로 하면 속편하다)
4. 위 2에서 받은 설치파일(*.run)을 실행한다.
5. X윈도로 재부팅
6. 터미널을 열어 sudo nvidia-setting 실행
7. 그림의 왼쪽과 같이 듀얼모니터임에도 X Screen이 하나만 잡힌다. 그냥 무시하고 오른쪽의 모니터만 설정한다.

8. 설정이 이상했으나 1번 모니터의 해상도를 auto에서 모니터에 맞는 값으로 설정해 주었더니 잘 된다.
이 때 Configure 값은 아래와 같이 TwinView로 해주어야 창이 모니터 사이를 이동할 수 있다.

윈도우즈7 설치

윈도우즈7과 우분투 9.10 버전이 새로 나왔다.

지금 쓰고있는 놋북에 설치된 OS는 쿠분투 9.04.

9.10을 당장 써보고 싶으나 버그 얘기가 여기저기서 들려 잠시 기다리는 중이다.

대신 곧 있을 워크샵에서 윈도우즈에서 돌아가는 작은 텍 시스템을 써야 되기 때문에,

겸사겸사 윈도우즈7을 설치했다. 사실 쿠분투에 VirtualBox에다가 윈도우즈XP를 설치해두긴 했지만…;;;

지금 생각은 윈도우즈7을 워크샵 때까지만  쓰고, 쿠분투 9.10으로 갈아엎을 생각.

데스크탑은 사양이 딸려 엄두를 못내는 상황.

열흘이 남았다. 그 동안 윈도우즈7이 내 맘속에서 쿠분투를 지울 수 있을까?

윈도우즈7에서 사운드카드가 안잡히는 지금은 역시 쿠분투.
(그래픽 카드는 윈도우즈 업데이트하니까 잡히던레 사운드는 직접 설치하려해도 7을 지원하지 않는다…)

추가(11월 4일):
  사운드카드도 잡았다. 이쁜 테마를 깔고나니 더 이쁘다. ㅋㅋ

Ubuntu + Apache2 + Django

우분투에서 django설정하다가 머리가 뽀사질 뻔 했다.

한참을 헤매다 9월쯤인가 결국 엄청난 구글링으로 해결했다.

나중을 대비해 정리해 둔다.

1. 기본적인 설명은 http://docs.djangoproject.com/en/1.0/ 을 따른다.

2. 아파치 설정: sites-available 디렉토리에 설정 파일을 만든다.
여기서 주의할 점!

AddHandler modpython.py
PythonPath “[‘/home/user_id/public_html/’] + sys.path”

과 같이 써준다.

django문서에는 PythonPath “[‘/home/forlin/public_html/django_project’] + sys.path”

와 같이 django 프로젝트 경로까지 써주라고 나와있으나 절대!!! 프로젝트 경로까지 쓰면 안된다.

django 프로젝트 상위 디렉토리까지만 지정해 준다!!!

3. 파이썬이 처리를 못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bashrc 파일에

export PYTHONPATH=.:$HOME/public_html/web

를 추가한다.

4. 아파치 설정파일에 AddHandler modpython.py 를 추가

DontZap Option in xorg.conf

쿠분투에서 듀얼모니터를 시도하는데 잘 안된다.

xorg.conf를 직접 손보려고 열어봤는데 DontZap 옵션 달랑 하나만 있더라;;;

첨보는 거라 뭔지 구글링.

Ctrl-Alt-Backspace 를 누르면 X서버가 재시작하는데, 기존에는 이게 기본값이었다고 한다.

근데 사용자들이 갑자기 X서버가 재시작하는 게 불편하다고 했나보다.

그래서 9.04 Jaunty 부터는 이 옵션을 비활성화해두었다고 한다.

급할 때 필요하니 나는 False로 바꾸었다.

True: Ctrl-Alt-Backspace로 X서버 재시작 하지 않음.
False: Ctrl-Alt-Backspace로 X서버 재시작 함.

근데 그냥 ‘시스템 설정’-‘디스플레시’에서 ‘Ctrl-Alt-Backspace restarts the xserver’체크해줘도 된다.

comerr-dev, libqt4-dev 등 에러 해결 방법

언젠가부터 내 노트북에 설치한 쿠분투(우분투도 동일)를 apt로 업그레이드 할 때마마 comerr-dev, libqt4-dev, libkrb5-dev, libqp-dev, libqt4-opengl-dev 등이 오류가 발생했다.
그래도 시스템을 이용하는데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쓰고 있었는데, 오늘 texworks 우분투용을 빌드하기 위해 필요한 libpoppler-qt4-dev를 설치하는데 이것도 오류가 발생하길래 해결을 하기로 했다.

의존성 문제라고 뜨는데, 저 패키지를 하나하나 따라가다 보니 결국은 comerr-dev 문제다. 구글링을 해서 이런 저런 페이지를 검색하다가 이 페이지를 찾았다. 여기의 댓글 중 해결법이 있는 사이트를 링크했다길래 해당 링크도 따라갔더니 이 방법으로 성공했다는 댓글이 있어 따라한 결과 성공.

1. 원인: install-info 버전 문제. 데비안 버전의 install-info가 있고, GNU버전의 install-info가 있다. 우분투에서 쓰는 데비안 버전의 것을 GNU버전이 먼저 잡히기 때문. 링크한 페이지에 보면 texlive2008를 설치할 때 GNU버전이 설치된 모양이다. 내가 영어가 딸려서 제대로 이해했는지 의심은 되지만;;;

2. 해결:
1) 현재 상태:

$whereis install-info

을 해보면 2개의 install-info가 잡힌다.

$/usr/sbin/install-info –version

을 해보면 Ian Jackson의 데비안 버전이라고 나온다.

$/usr/local/bin/install-info –version

을 해보면 Free Software Foundation의 GNU 버전이라고 나온다.

2) 방법:

해결법은 $PATH에서 데비안 버전이 먼저 잡히로록 바꿔주면 된다.
$sudo vi /etc/environment에서 $PATH의 /usr/sbin을 /usr/local/bin 보다 앞에 놓으면 된다.

$source /etc/profile

로 바뀐 설정을 적용한 후 apt의 update와 upgrade를 하면 된다.

끝~!

쿠분투 9.04(Jaunty Jackalope) 업데이트 후 오류

어제 노트북에 쿠분투 9.04를 설치했다.

설치 후 데스크탑 효과를 활성화시키고, vim을 apt로 설치하다가 에러가 발생. 까맣게 멎었다.

재설치 후 데스크탑 효과를 비활성화시킨 상태에서 이것 저것 설치하고 인터넷 여행을 하다가,

자기 전에 업데이트 할 게 뜨길래 업데이트를 하고 잤다.

조금 전에 노트북을 켰는데… KDE 실행 오류가 뜨며 KDE 로그인 화면으로 돌아간다.

메시지(No write access to .ICEauthority)를 읽어보니 .ICEauthority 파일에 쓸 수가 없다고 뜬다.

터미널로 들어가 “sudo chmod 777 .ICEauthority(755라고 해도 될 것 같다)”라고 해주고 startx 하자 그제야 KDE가 뜬다.

문제는 또 남았는데 phonon에 문제가 생겨 어쩌구 저쩌구(제대로 안읽어서…;;;).

사운드가 안된다;;;

어떤 메시지가 떴는지 확인하기 위해 글쓰기를 잠시 멈추고 재부팅을 했는데…

사운드가 잘 나온다…;;;

업데이트하기도 겁나는구나…

ubuntu에서 패키지 설치/삭제시 꼬였을 때

우분투에서 패키지를 설치하거나 삭제할 때 종종 에러가 발생한다.

dpkg –configure -a
또는
apt-get -f install
을 실행해 보라는데, 그래도 아래와 같은 에러 메시지를 뿜으며

subprocess pre-installation script returned error exit status 1
E: Sub-process /usr/bin/dpkg returned an error code (1)

해결이 안된다.

이럴 때는
1. /var/lib/dpkg/info/에러난 패키지이름.postrm파일을 열어
set -e 을
set -e exit 0
로 고친다(즉, set -e 뒤에 exit 0을 추가하면 된다.)

이렇게 하고 다시 시도해보고 그래도 안된다면,
2. /var/lib/dpkg/info/에러난 패키지 이름
과 관련된 파일을 모두 지운다.

예를 들어 ‘m4’라는 패키지가 문제가 있다면, /var/lib/dpkg/info/밑에 m4, m4.postinst, m4.postrm, m4.md5sums 등을 모두 삭제한다.

Kubuntu 8.10 Intrepid Ibex 설치

노트북에 쿠분투 8.10 Intrepid Ibex를 설치해봤다.

좀 더 뽀대가 나긴 하는데, 음…좀 답답하다. CPU Intel 듀얼코어 1.6Ghz, RAM 1.5G인데, 조금 느린 느낌이다.

데스크탑 효과를 켜두고 창을 옮기면 좀 울렁울렁한다. 8.04에서 Compiz-Fusion으로 했을 때는 없던 멀미증상이 나타난다;;;

또 한글문제가 여전하다. SCIM과 nabi가 또 동시에 깔린다;;; SCIM과 관련된 것은 모두 지우고 nabi만 설치해서 쓰고 있다.

8.04부터 그랬던 것 같은데, 문서, 그림과 같은 기본으로 설치되는 디렉토리 이름이 한글로 나온다. 설치할 때 언어를 ‘한국어’로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인터넷이 연결이 안된 상태에서는 한글입력기의 설치/삭제를 못하므로, 터미널상에서 이 디렉토리에 접근할 수가 없다. 또 한글입력이 가능한 상태에서라도 cd등과 같은 영문명령어 뒤에 한글디렉토리명을 입력하려면 한/영변환을 해야한다. 그냥 영어이름으로 하는 게 나을 것 같다.
설치할 때 언어를 영어로 선택하면 되긴 하지만…

한글입력문제는 있지만, 한글환경은 굉장히 좋아졌다. 일단 어지간한 메뉴 등은 모두 한글화가 잘 되어 있고, 한글 폰트도 깔끔하고 이쁘게 잘 나온다. 예전에는 네이버사전체나 윈도우즈의 굴림글꼴을 가져다 썼는데, 지금은 그냥 써도 이쁘다. 그리고 그래픽 드라이버를 별도로 잡아주지 않아도 Ati X1400 그래픽카드를 잡 잡아준다. 아주 맘에 든다.

인텔 무선랜카드도 잘 잡히고, 사운드도 잘 잡힌다.

시작메뉴는 아직 적응이 덜 됐고, 기본으로 제공되는 데스크탑 위젯은 별 필요성을 못느껴서 안쓰고 있다.

그런데 프로그램 설치/삭제를 할 수 있는 패키지 관리자는 조금 불편해 졌다. 예전에는 검색결과 나온 리스트에서 바로 추가/삭제/변경 등을 할 수 있는데, 이제는 한 번 클릭해야만 설치할지 삭제할지 등의 체크박스가 나타난다. 이거 꽤 불편하다.

그 외… 대체로 이전과 비슷… 조금조금 불편… 요기조기 편리… 군데군데 이상…

추가)
#1. 2008. 11. 26
마이크로소프트 Windows7 beta(Build 6801)이 더 낫다;;;

#2. 2008. 11. 26
firefox가 제대로 설치가 안되서 재설치함. 패키지 관리자로 설치했는데, 실행하면 작업표시줄에 10초간 나타났다가 사라짐. 터미널에서 실행하면 아무 것도 나타나지 않음. 에러메시지 없음.

#3. 2008. 11. 26
완전히 재설치 후 firefox는 이상이 없으나, 패키지 관리자가 문제. 검색어를 입력하면 패키지 목록들이 주르륵 나와야 하는데,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터미널에서는 문제가 없으니, 일단은 그냥 쓰기로 한다.

#4. 2008. 11. 29
패키지 관리자인 adept를 삭제 후 다시 설치했다. 패키지 검색이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