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bout "위키북스"

‘웹 기획자가 알아야 할 서비스 글쓰기의 모든 것’을 읽고

예전부터 읽으려고 했던 책인데, 이번 주말에 읽었다.

참고로 내가 읽는 책은 2013년에 나온 초판이고, 올해(2016년) 2월에 개정판이 나왔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가 개발 전문회사는 아니지만, 업무 때문에 윈도우즈용 프로그램을 종종 개발한다. 그래서 매뉴얼도 함께 만들어야 하는데, 윈도우즈 UI와 관련해서는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애매한 경우가 많아.

이 책은 IT전문기업에서 테크니털 라이팅을 하는 분들이 쓴 책이라 그런 부분에 있어 배울 게 많았다. 글쓰기 책이라는 점에서 기존 책들과 특별히 다른 점은 없지만, UI 표기 방법에 대한 설명은 이 책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마우스와 관련된 설명이 그렇다. 그래서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나도 이 UI 규칙을 따르기로 했다.

또 하나 좋았던 점은 /(슬래쉬)의 용도이다. 가운뎃점과 어떻게 다른지 몰랐는데 이제 확실히 알게 되었다. 가운데점이 동등한 레벨의 항목들을 이어놓은 것이라면, /(슬래쉬)는 대립 또는 대응하는 것을 표현할 때 쓴다. 예를 들면 ‘클라이언트/서버’, ‘On/Off 스위치’ 같은 것을 말이다.

하지만 내 생각과 다른 부분도 있다.

예를 들면 ’11. 쉽게 쓴다'(34페이지)에서 ‘POP3’ 대신 ‘외부 메일 프로그램’이 좀 더 의미가 통한다고 했는데, 주변 사람에게 ‘외부 메일 프로그램’이라고 얘기했을 때 이걸 알아들을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윈도우즈에서 가장 유명한 메일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인 아웃룩도 POP3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누군가에서 설정 방법을 물어보거나 구글링을 할 때로 POP3로 검색하는 것이 훨씬 정확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글이라고 다 이해하기 쉬운 것도 아니고, 한글이라고 전문 용어가 쉽게 이해되는 것도 아니다.

이 책 초반에 저자들의 견해이지 이 책의 내용이 옳다는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내 입장에선 좀 아쉽다.

이 외에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 기억이 안난다. 기억할 줄 알고 메모를 안했는데 하루 지났다고 기억이 안난다;;;

생각났다;;;

’13. 높임말을 쓴다(38페이지)’를 보면 이런 예가 나온다.

나쁜 예: 계속 이용하시려면 아래 변경된 약관 내용을 확인하시고 약관 변경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좋은 예: 계속 이용하려면 아래 변경된 약관 내용을 확인하고 약관 변경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이용하고 확인하고 동의하는 주체는 동일한 사람인데 왜 동의하는 것만 높임말을 써야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혹시 ‘동의해야’인데 오타인가 싶어 이 책의 정오표를 봤지만 오타가 아니다. 나는 그냥 ‘동의해야’라고 쓰겠다.

마지막으로 글쓰기 책 쓰는 분들이나 출판사에 바라는 점이 있다. 맞춤법은 다 걷어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 맞춤법은 도대체가 이럴 실생활에 쓸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보이지 않는다. 책에 굳이 담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 그리고 사이시옷도. 그냥 한국어 맞춤법, 문법 검사기 쓰는 게 낫다.

책 4권 구입

책 4권을 구입했다. 한 번에 이렇게 많이 사기는 정말 오랜만이다.

1.

Ajax Programming 기초부터 중급까지(최범균 저 | 가메출판사)
공부도 할 겸, 개인적으로 만들고 있는 PHP프로그램에 Ajax를 적용해 볼 겸 구입. 2006년에 나온 책이지만 서평이 워낙 좋아서 구입. 서점에서 십 여권의 Ajax책을 살펴보고 이 책과 “Ajax 웹프로그래밍 : 기초부터 활용까지 실전으로 배우는” 중에서 후자쪽으로 기울었는데, 서평에 혹했다.

2.

jQuery 작고 강력한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조나단 채퍼,칼 스웨드버그 공저/이승준,박용우 공역 | 위키북스)
요즘은 프로토타입보다 jQuery가 인기가 높아졌더라. 인사이트에서 나온 ‘프로그래밍 jQuery’도 있던데, 결국 이 책을 구입.

3.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공지영 저 | 오픈하우스)
서점에서 조금 읽어보고 구입했다. 엄마가 겪은 삶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딸 ‘위녕’을 상대로 차분하게 이야기해준다.

4.

WALL-E : 영화로 읽는 영어 원서(Irene Trimble 저 | 롱테일북스)
어제 토익 영어시험보고 듣기 공부를 좀 해야겠다고 생각. 너무 개판이어야 말이지… 그런데 영어교재라고 나온 것들은 죄다 보기 싫다. 내가 구입한 영어책들의 1/5만 봤으면 내 영어실력은 아마 현재보다 엄청 뛰어났으리라 생각한다. 적어도 읽기는 말이지…

암튼 영어는 잘 하고 싶고, 영어문제집은 풀기 싫어서 구입한 책.

총 50,000원이 넘게 나왔는데, 예치금과 적립금을 써서 실제 지불 금액은 30,000이 조금 안된다.
(근데 예치금도 결국은 현금아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