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mysql_real_escape_string() [function.mysql-real-escape-string]: Access denied for user 'edple'@'localhost' (using password: NO) in /home/edple/public_html/blog/wp-content/plugins/statpress/statpress.php on line 1191

Warning: mysql_real_escape_string() [function.mysql-real-escape-string]: A link to the server could not be established in /home/edple/public_html/blog/wp-content/plugins/statpress/statpress.php on line 1191

Warning: mysql_real_escape_string() [function.mysql-real-escape-string]: Access denied for user 'edple'@'localhost' (using password: NO) in /home/edple/public_html/blog/wp-content/plugins/statpress/statpress.php on line 1194

Warning: mysql_real_escape_string() [function.mysql-real-escape-string]: A link to the server could not be established in /home/edple/public_html/blog/wp-content/plugins/statpress/statpress.php on line 1194

Warning: mysql_real_escape_string() [function.mysql-real-escape-string]: Access denied for user 'edple'@'localhost' (using password: NO) in /home/edple/public_html/blog/wp-content/plugins/statpress/statpress.php on line 1197

Warning: mysql_real_escape_string() [function.mysql-real-escape-string]: A link to the server could not be established in /home/edple/public_html/blog/wp-content/plugins/statpress/statpress.php on line 1197
일출 | 천태만상

Post about "일출"

2014년 새해 제주여행(3)

2014년 1월 3일

새벽 6시쯤 일어났다. 근처에 풍경 좋은 목장이 있다고 해서 가보기로 했다. 많이 쌀쌀했지만 그 정도 쯤이야. 가로등도 안켜진 좁은 도로를 가니 무섭다. 입구에 갔더니 쇠사슬로 잠겨져있다. 어제 얘기로는 이곳이 많은데… 문 안잠겨있다고 했는데…

아쉽지만 무서워서 바로 돌와왔다. 그동안의 피로때문인지 20여분간 잠을 잘 잤다. 사실 사려니숲길 예약만 안했으면 더 자고 싶었다.

어쨌든 준비를 마치고 사려니 숲길로 갔다. 어제 같이 저녁을 먹은 여성분 2명과 함께.

그런데 한 분은 시간상 금방 돌아가야하고, 다른 한 분도 다른 곳을 가야했기에 30분만 함께 걷고 이후로는 나 혼자 걸었다. 좀 지루하긴 하지만 혼자 걷는 재미도 괜찮았다. 하지만 이 곳은 울창할 때 오는 것이 더 좋겠다는 생각이 사려니숲길 나올때까지 들었다. 삼나무숲길에 이르자 이제 좀 볼만하다. 바람을 막기 위해 많이 심었다는데 어두울 때 오면 좀 무겁겠더라. 빨리 걸었는데도 2시간 40분이나 걸렸다. 물영아리오름가는 시간이 애매하다. 10분을 넘게 기다려도 버스가 안와서 포기했다. 봄에 가보기로 했다.

물영아리오름을 안가니 시간이 여유가 생겼다. 택시를 타고 한라봉을 사러 갔다. 가게 사장님 말씀이 맞은 편 있는 아파트단지가 서울 강남같은 곳이라고 한다. 돈 많은 사람들이 많이 사간다고 한단다. 3kg에 10만원하는 품종도 있다. 여기서 황금향이나 레드향같은 신품종도 많이 봤다. 지금은 황금향이 제일 맛있을 때라고 해서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다.

집에 한라봉 한 상자, 황금향 한 상자를 택배로 주문하고 내가 먹을 건 직접 들고왔다. 그리고 무엇보다 택시비에 보태라고 2,000원을 주신다. 차 없이 오는 사람들한테는 이렇게 택시비를 준다고 하신다.

뼈다귀감자탕 한 그릇 먹고 편하게 공항에 도착했다.

첫날을 영 꽝이었지만, 어떻게든 재밌게 놀 생각으로 지내다보니 나름 괜찮은 여행이 되었다. 비록 첫날 비행기값으로 123,100원을 날렸지만… 이것으로 2014년 새해 일출보기 제주도여행은 끝.

덧)  이제는 비행기 탈 때 등산스틱을 들고 타도 된다고 한다. 언제 바꼈지…?

2014년 새해 제주여행(2)

2014년 1월 2일

밤에 제대로 못잤다. 나무로 된 2층 침실이 6개 있는, 12인용 방인데, 세 명이 코를 곤다. 전날 밤 11시 반에 깨서 여태까지 등산하고 여기저기 쏘다니느라 피곤해 죽겠는데 잠이 안온다. 간신히 한두시간 눈이나 붙인 듯.

오늘은 한화아쿠아플래닛 구경하고 섭지코지에 가보기로 했다. 1시간에 한 대 오는 버스를 타고 성산농협에 내렸다. 근처 식당에서 밥을 먹고 콜택시를 타고 아쿠아플래닛에 갔다. 전망이 기가막힌 곳에 큼지막하게 만들어놓았다. 시작부터 신기한 물고기들이 보인다. 도마뱀과 거북이도 있고 펭귄도 있다. 한 시간 넘게 관람하고 나서 싱크로나이즈 공연 등을 봤다. 바다코끼리와 시민이 함께 하는 공연도 있었는데, 바다코끼리가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돌발행동을 해서 조련사들이 많이 놀란 것 같다. 많이 놀랐다기 보다는 “나중에 팀장님한테 혼나겠다” 이런 느낌이 들었다.

좀 아쉽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다. 좀 짧다고 느낀 사람도 있다.

아쿠아플래닛을 나와서 해안가를 걸었다. 섭지코지까지 거리가 꽤 되는 줄 알았는데 금방이다. 여기도 중국인 관광객이 많다.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가 없다. 사람 천지다. 나중에 무지무지 추워서 밖에 나갈 엄두가 안나는 날씨에 다시 와보고 싶다. 나 혼자 구경하게.

콜택시를 타고 다시 성산농협에 갔다. 다행히 1시간마다 다니는 버스를 놓치지 않았다. 게스트하우스에 돌아왔는데 좀 허전하다. 근처를 조금 걸으며 사진을 찍었다. 날씨는 좋았지만 하늘이 쾌청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온통 전봇대와 전기줄이 있어서 좋은 사진 찍기는 글렀다.

밥을 먹으러 갔는데 칼국수집이 또 문을 닫았다. 같이 삼겹살먹을 사람을 구하기 위해 게스트하우스로 가는 중 여성 2명을 만나서 같이 제주오겹살을 먹었다. 그 식당에는 감귤막걸리도 파는데, 아가씨 둘이서 한 병을 마셨다. 색깔이 진한 파인애플 쿨피스같다. 나는 술을 끊어서 안마셨다. 이럴 때 맛이나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뭐 그렇게까지 마시고 싶진 않다.

숙소에 돌아와서 다른 여행객들과 얘기를 나누다 내일 여행갈 곳을 결정했다. 사려니숲길! 말만 많이 듣고 가보지 못한 곳. 이곳을 둘러보고 스탭이 추천해준 물영아리오름도 가보기로 했다. 영화 늑대소년 촬영지였다는데, 여기도 한 번 가봐야겠다. 그리고 한라봉을 살만한 가게를 추천받았다. 내일 서울로 올라가기 전에 한라봉도 사야한다.

2014년 새해 제주여행(1)

2014년에는 한라산에서 새해일출을 보고 싶어져서 10월말 비행기티켓을 예매했다. 그런데 2014년이 다가오자 귀찮아졌다. 그다지 보고싶지 않았다. 새해일출을 안볼거면 굳이 제주도까지 가고 싶지 않았다. 게다가 요즘 공부도 너무 잘 되고 있어서…

2013년 12월 31일. 그래도 한 번도 안해봤으니 직접 해보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처음 예정대로 가기로 했다. 그닥 땡기지 않은 여행이어서일까? 공항에 늦게 도착했다. 비행기 떠날 시간에 공항에 도착했다. 어차피 이것저것 예매한 게 많아서 지금 취소해도 7만원이 날아간다. 급하게 편도 티켓을 구입해서 제주도에 갔다.

공항에서 예하게스트하우스로 가는 버스가 20분이나 안온다. 택시탈까 고민하다가 비행기값을 생각해서 기다렸다. 예하게스트하우스는 외국인이 많이 오는 게스트하우스인데, 작년부터 중국인들이 많이 늘었다. 대게 서양인이 많았는데 중국인이, 그것도 단체로 와버려서 좀 시끄럽다. 하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게스트하우스다.

도미토리에 가니 33살 경상도 사람과 미국에서 온 23살 엔지니어가 있었다. 내 차림을 보고 내일 등산할 거냐고 묻는다. 일출보러 가려고 했는데 좀 귀찮아져서 고민중이라고 했다. 그런데 미국인이 산낙지를 먹고 싶다고해서 같이 산낙지식당에 갔다. 미국인이 산낙지를 우리보다 잘 먹는다. 토막친 산낙지를 보니 좀 실망한 눈치다. 이 친구는 한마리를 통째로 젓가락에 돌돌 말아 먹으려고 했는데, 토막난 걸 보니 먹는 재미는 없는 모양이다.

게스트하우스에 돌아와서 등산 일정을 결정해야 했다. 다른 방에 묵는 아저씨가 새벽에 성판악으로 가신다길래 나도 그 때 가기로 했다. 새벽 1시 반에 출발하려면 잠을 자두어야 하는데 미국인 친구와 얘기하다보니 9시가 넘었다. 안되는 영어로 하려니 좀 답답하긴 했는데, 이 친구가 센스가 있어서 꽤 많은 얘기를 했다. 내 평생 외국인과 가장 많은 대화를 했다.

9시 반에 잠들었다가 11시 반에 깼다. 잠이 안온다. 새해 카운트다운이나 하려고 로비에 갔더니 미국인 친구를 포함해서 10명쯤 되는 사람들이 있었다. 거창하게 카운트하나 기대했는데, 연기대상 시상식 중에 잠시 카운트다운 하는 거 보고 같이 박수쳤다. 좀 더 자고 싶어서 다시 올라갔지만 배고파서 다시 내려왔다. 가져간 인스턴트 팥죽을 먹고 얘기하다보니 어느 덧 1시다. 짐을 가져와서 로비에서 등산 준비를 했다.

1시 반. 택시타고 성판악으로 출발. 2시쯤 도착했는데 이미 많은 차들이 길가에 세워져있었다. 사람이 꽤 많다. 본격적으로 산행을 하니 사람이 더 많아보인다. 길은 좁아지고, 사람은 더 많이지는 거 같고.

진달래대피소에 4시 40분에 도착했다.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잠시 정비를 하고 5시 40분쯤 다시 출발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너무 많다. 너무너무 많다. 느린 사람을 좁 앞질러 가서 간신히 일출 전에 정상에 도착했다. 그런데 너무 춥다. 내 평생 가장 쎈 바람이 눈으로 나를 할퀴는 느낌이다. 눈을 뜨기도 힘들다. 그리고 아저씨도 놓쳤다. 또 나중에 기록을 보기 위해 아이폰에 트래킹 로그 앱을 실행시켰는데 배터리가 다 되서 아이폰이 꺼져있었다. 날씨가 너무 춥고, 산이라 신호잡느라 배터리소모가 많았나보다. 결국 7시 30분에 내려가기로 결심했다.

내려가는 길도 만만찮다. 사람이 너무 많다. 너무 너무 많다. 게다가 내려가는 길에 다행히 구름 사이로 해가 뜨면서 사람들이 사진을 찍느라 길이 막힌다. 나도 몇 컷 찍었지만 이번 일출 등산이 영 맘에 들지 않는다. 그렇게 사람들을 피해 부지런히 내려갔음에도 10시 반이 되어서야 성판악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5월달에는 6시간, 2월달에는 7시간이 걸렸는데, 이번에는 9시간이나 걸렸다. 다시는 새해에 일출보러 여기까지 오지 말아야지.

버스를 타고 제주시외버스터미널로 가서 김치찌개 한 그릇을 먹고 러브랜드로 갔다. 혼자 온 사람은 나 밖에 없었지만 나름 재밌게 구경하고 잘 놀았다. 성인용품 전시된 것 보고 많이 웃었다. 대박이다. 판매도 한다. 사고싶었지만…;;;

러브랜드에서 나와서 근처에 있는 넥슨컴퓨터박물관에 갔다. 1층에는 세계에 6대 밖에 없다는 작동하는 애플I 도 있고, 애플에서 제대로 만든 컴퓨터인 애플II도 있다. 여기에는 스티브 워즈니악이 사인을 했다. 박물관 만들면서 고증받기 위해 초청했을 때 사인을 해주었다고 한다. 2층부터는 오락실이 있다. 80년대 일본에서 만든 각종 게임기들이 있다. 무료로 실컷 할 수 있다. 동작인식을 하는 최신 게임도 있다. 꼬꼬마들이 많아서 나는 두어개만 하고 나왔다. 일행이 있었으면 레스토랑에도 한 번 가보고 싶었지만…

어렵게 버스를 타고 제주시외버스터미널로 가서 예약한 한라산게스트하우스로 가는 시외버스를 탔다.

첫날과 둘째날은 이렇게 정신없이 지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