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bout "kubuntu"

Ubuntu + Apache2 + Django

우분투에서 django설정하다가 머리가 뽀사질 뻔 했다.

한참을 헤매다 9월쯤인가 결국 엄청난 구글링으로 해결했다.

나중을 대비해 정리해 둔다.

1. 기본적인 설명은 http://docs.djangoproject.com/en/1.0/ 을 따른다.

2. 아파치 설정: sites-available 디렉토리에 설정 파일을 만든다.
여기서 주의할 점!

AddHandler modpython.py
PythonPath “[‘/home/user_id/public_html/’] + sys.path”

과 같이 써준다.

django문서에는 PythonPath “[‘/home/forlin/public_html/django_project’] + sys.path”

와 같이 django 프로젝트 경로까지 써주라고 나와있으나 절대!!! 프로젝트 경로까지 쓰면 안된다.

django 프로젝트 상위 디렉토리까지만 지정해 준다!!!

3. 파이썬이 처리를 못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bashrc 파일에

export PYTHONPATH=.:$HOME/public_html/web

를 추가한다.

4. 아파치 설정파일에 AddHandler modpython.py 를 추가

DontZap Option in xorg.conf

쿠분투에서 듀얼모니터를 시도하는데 잘 안된다.

xorg.conf를 직접 손보려고 열어봤는데 DontZap 옵션 달랑 하나만 있더라;;;

첨보는 거라 뭔지 구글링.

Ctrl-Alt-Backspace 를 누르면 X서버가 재시작하는데, 기존에는 이게 기본값이었다고 한다.

근데 사용자들이 갑자기 X서버가 재시작하는 게 불편하다고 했나보다.

그래서 9.04 Jaunty 부터는 이 옵션을 비활성화해두었다고 한다.

급할 때 필요하니 나는 False로 바꾸었다.

True: Ctrl-Alt-Backspace로 X서버 재시작 하지 않음.
False: Ctrl-Alt-Backspace로 X서버 재시작 함.

근데 그냥 ‘시스템 설정’-‘디스플레시’에서 ‘Ctrl-Alt-Backspace restarts the xserver’체크해줘도 된다.

comerr-dev, libqt4-dev 등 에러 해결 방법

언젠가부터 내 노트북에 설치한 쿠분투(우분투도 동일)를 apt로 업그레이드 할 때마마 comerr-dev, libqt4-dev, libkrb5-dev, libqp-dev, libqt4-opengl-dev 등이 오류가 발생했다.
그래도 시스템을 이용하는데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쓰고 있었는데, 오늘 texworks 우분투용을 빌드하기 위해 필요한 libpoppler-qt4-dev를 설치하는데 이것도 오류가 발생하길래 해결을 하기로 했다.

의존성 문제라고 뜨는데, 저 패키지를 하나하나 따라가다 보니 결국은 comerr-dev 문제다. 구글링을 해서 이런 저런 페이지를 검색하다가 이 페이지를 찾았다. 여기의 댓글 중 해결법이 있는 사이트를 링크했다길래 해당 링크도 따라갔더니 이 방법으로 성공했다는 댓글이 있어 따라한 결과 성공.

1. 원인: install-info 버전 문제. 데비안 버전의 install-info가 있고, GNU버전의 install-info가 있다. 우분투에서 쓰는 데비안 버전의 것을 GNU버전이 먼저 잡히기 때문. 링크한 페이지에 보면 texlive2008를 설치할 때 GNU버전이 설치된 모양이다. 내가 영어가 딸려서 제대로 이해했는지 의심은 되지만;;;

2. 해결:
1) 현재 상태:

$whereis install-info

을 해보면 2개의 install-info가 잡힌다.

$/usr/sbin/install-info –version

을 해보면 Ian Jackson의 데비안 버전이라고 나온다.

$/usr/local/bin/install-info –version

을 해보면 Free Software Foundation의 GNU 버전이라고 나온다.

2) 방법:

해결법은 $PATH에서 데비안 버전이 먼저 잡히로록 바꿔주면 된다.
$sudo vi /etc/environment에서 $PATH의 /usr/sbin을 /usr/local/bin 보다 앞에 놓으면 된다.

$source /etc/profile

로 바뀐 설정을 적용한 후 apt의 update와 upgrade를 하면 된다.

끝~!

쿠분투 9.04(Jaunty Jackalope) 업데이트 후 오류

어제 노트북에 쿠분투 9.04를 설치했다.

설치 후 데스크탑 효과를 활성화시키고, vim을 apt로 설치하다가 에러가 발생. 까맣게 멎었다.

재설치 후 데스크탑 효과를 비활성화시킨 상태에서 이것 저것 설치하고 인터넷 여행을 하다가,

자기 전에 업데이트 할 게 뜨길래 업데이트를 하고 잤다.

조금 전에 노트북을 켰는데… KDE 실행 오류가 뜨며 KDE 로그인 화면으로 돌아간다.

메시지(No write access to .ICEauthority)를 읽어보니 .ICEauthority 파일에 쓸 수가 없다고 뜬다.

터미널로 들어가 “sudo chmod 777 .ICEauthority(755라고 해도 될 것 같다)”라고 해주고 startx 하자 그제야 KDE가 뜬다.

문제는 또 남았는데 phonon에 문제가 생겨 어쩌구 저쩌구(제대로 안읽어서…;;;).

사운드가 안된다;;;

어떤 메시지가 떴는지 확인하기 위해 글쓰기를 잠시 멈추고 재부팅을 했는데…

사운드가 잘 나온다…;;;

업데이트하기도 겁나는구나…

다시 쿠분투로…;;;

아치 – 데비안(KDE4) – 데비안(KDE3)을 거쳐…

다시 쿠분투로 돌아왔다…-_-;;

다른 걸 떠나서… 정말 쿠분투만큼 편한 게 없구나…

데비안에서 가장 불편했던 점은…

시스템 설정의ㅣ auto-login…

이게 아예 비활성화되어있어 어찌 해야할 지를 모르겠다.

#>su root

로 로그인한 후, systemsettings를 했더니 시스템 설정 메뉴가 아예 뜨지를 않고…;;;

음…

쿠분투를 오래 써서 그런가…?

암튼 다시 쿠분투로 컴백….;;

아치리눅스 국내미러가 생기기 전까지는 쿠분투만 쓰는 거임!

Kubuntu 8.04 Hardy Heron에서 Compiz-Fusion 사용하기

Kubuntu 8.04 HH에는 compiz가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다는데 도대체 3D Cube 효과를 볼 수가 없다. 이리저리 알아본 결과 쉽게 해결할 수 있었다. 왜 이걸 모르고 헤맸는지…;;;

1. Kubuntu 8.04를 설치한 후 [K메뉴]-[시스템]-[Hardware Driver Manager]를 클릭하면 제한된 하드웨어 목록이 나타나는데, 내 경우 Ati 그래픽카드가 비활성화 되어 있다(실제 그래픽카드: Ati Mobility Radeon x1400). 이걸 활성화시킨 후 ‘Close’를 눌러 종료한다.

2. Adept 패키지 관리자를 실행하고 compiz라고 입력한다.

3. compiz와 관련된 항목들 중에서 compizconfig-settings-manager를 설치한다.

재부팅을 하고 [K메뉴]-[설정]에 보면 ‘Advanced Desktop Effects Settings’ 항목이 나타난다. 이 메뉴를 통해 compiz설정을 할 수 있다. 이제 3D Cube를 돌려보자. ㅋㅋ

이걸 실행하자.

1. [일반]-[General Options]를 선택, ‘Desktop Size’ 탭을 클릭한다.

2. Horizontal Virtual Size는 4, Vertical Virtual Size는 1, Number of Desktops는 1로 설정한다.

3. ‘Back’버튼을 눌러 설정 초기화면으로 돌아온 후 ‘데스크탑’ 메뉴를 선택한다. 여기서 ‘Desktop Cube’를 선택한다. ‘Desktop Wall’이 체크되어 있을 때에는 둘 중에 하나만 쓸 수 있으므로 ‘Desktop Wall’을 사용안함으로 한다.

4. ‘Rotate Cube’도 체크해 주자. ^^

5. 이렇게 하고 Close 버튼을 누르면 드디어 3D Cube를 쓸 수 있게 된다.

ps.
파이어폭스에 이거 쓰면서 느낀 점: 역시 scim보다 nabi가 훨씬 낫다!!!

참고한 사이트: http://ubuntusite.com/enable-3d-cube-kubuntu-hardy/

쿠분투8.04에서 데비안으로 갈아타기로…

쿠분투 8.04 깔고 여러 가지로 불편한 점이 많다.

한글 입력 설정은 현재 해결한 상태지만 이것 땜에 골치썩은 생각만 하면…;;;

게다가 시스템 종료도 잘 안된다. 매번 종료버튼을 꾹 눌러야 한다;;;

여러가지로 불편한 점이 많아져서 이번에 데비안으로 갈아타기로 했다.

생각해 보니 PCLINUXOS를 깔아볼 기회가 되겠구나…했는데, DVD 라이터가 없다;;;

2만원이면 산다는데 장만할까 싶기도 하지만, CD-RW도 요즘 잘 안쓰는데…

암튼 기말고사 끝나면 데비안으로 갈아타봐야 겠다.

새 버전 나올 때마다 새로 설치하는 것도 지겹고….

앞으로 또 맘이 바뀔 수도 있지만 일단 지금은 그렇다.

(업데이트: 2008. 6. 11)
쿠분투 만세다!!!
PCLINUXOS도 깔아서 훑어보고 debian도 깔아서 훑어봤지만…
쿠분투, 네가 짱이다!!!

쿠분투 8.04 hardy에서 한글입력하기

Kubuntu 8.04 Hardy Heron에서 한글 입력하기

ubuntu계열에서는 한글입력기로 scim이 설치되는데, 얼마 전 발표된 8.04 hardy heron의 경우 scim과 nabi가 같이 깔리는 문제가 발생한다. 때문에 한글입력이 안되서 과감히 scim을 버리고 nabi만 설치해서 쓰기로 했다.

1.Adept Manager를 실행

2. skim을 검색하여 설치된 모든 패키지 삭제

3. nabi를 검색하여 설치된 모든 패키지 삭제(nabi의 경우 하나밖에 안나올 것이다.)

4. scim을 검색하여 설치된 모든 패키지 삭제(꽤 많다. 다 지우자.)

5. nabi를 검색하여 아까 삭제한 nabi 패키지를 설치.

재부팅.

scim을 버리기로 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nabi를 써왔는데, 우분투계열 쓰면서 기본으로 설치된 scim을 써왔는데 버리기로 했다. scim으로 한글입력까지는 됐는데, 버그를 도저히 감당할 수가 없었다. 승질나서 nabi로 바꿨다.

이렇게 속편한 줄 알았으면 진작에 nabi를 썼을텐데…;;;

kubuntu hardy heron(8.04) 으로 갈아타다

내일 KTUG 워크샵이 있다. 내일 워크샵은 TeX 중,고급사용자(난 초보지만 일단 가고 보는거다;;;)를 위한 워크샵인데 컴퓨터가 없는 세미나실이다. 그래서 개인노트북을 각자 챙겨가야 한다.

내 노트북에는 kubuntu 7.10(gutsy gibbon)이 깔려있다. 3D데스크탑이 돌아가는 아주 이쁘장하고 편하게 꾸며놨다. 그래도 워크샵가서 노트북문제 때문에 멍때리지 않도록 오늘 체크를 하려고 오랜만에 부팅.

음…이상없다.

그러다가 8.04로 갈아타볼까 해서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

update, upgrade까지는 이상없었다.

마지막으로 배보판 업그레이드를 단행했다.

한참 진행하는데…뭔가…이상하다 싶더니…-0-;;;

몇 가지 에러메시지가 뜨더니 인터넷 연결이 어쩌구 저쩌구 하며 배포판 업그레이드가 취소됐다.

확인해보니 인터넷은 문제가 없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재부팅.

허걱. 윈도우관리자가 안뜬다;;;

젠장.

일단 콘솔로 들어가서 설정파일이나 백업하자 라는 마음으로 콘솔로 들어갔다.

헉;;;

/home이 다 날라갔다;;;

아무 것도 없다;;;

-0-;;;

이런 경우는 첨이다;;;

이렇게 /home이 날라간 경우는 처음 본다…-0-;;;

다행히 노트북을 재미삼아 쓰고 있기 때문에 중요하게 백업하거나 할 파일들은 없었다. 하지만 단지 배포판 업그레이드만으로 /home이 날라간다는 것은 너무 하잖아! 괜히 /home을 따로 분리해 두는 게 아니잖아!!!

결국…kubuntu hardy heron 설치CD 이미지를 다음FTP(ftp://ftp.daum.net/)에서 다운받아 재설치 중이다….;;;

재설치 중에 보니 파티션 정보가 죄다 날라갔다. 아마도 /home파티션의 파일들이 날라간 게 아니라 /home파티션에 대한 정보만 날라간 게 아닌가 싶다.

어쨌든 업그레이드하다가 삽질하고 있는 중이다….;;;

이 기회에 debian으로 넘어갈까도 했는데, 지금은 시간이 없다. 게다가 우분투 쪽이 여러가지로 훨씬 활발해 보인다.

호스트이름 설정하는데 노트북에 이름을 지어주기로 했다. 문뜩 thomas가 생각나서 이걸로 지어버렸다. ㅋㅋ

오랜만의 삽질이군.
하필 왜 지금;;;

재설치…재설치 끝에 성공하긴 했는데…

갑자기 이유를 알 수 없는 리눅스 X윈도우 상에서의 키보드 입력 딜레이 때문에 잘 쓰고 있던 ㅜ.ㅠ

쿠분투를 /home만 살리고 다시 설치했다.

그러나 X윈도우에서 패스워드입력하는 것까지는 잘 되는데, 일단 X가 다 뜨고 데스크탑을 불러오고 난 이후로는 키보드 입력 딜레이 현상이 생긴다.

그래서 PCLINUXOS를 깔아봤다.

역시 동일한 문제.

그러나 PCLINUXOS는 쿠분투처럼 root를 숨기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처음 로그인할 때 root로 로그인할 수 있었다.

헉;;;

root는 잘된다!!!
root는 X윈도우 상에서 키보드 입력 딜레이 현상이 생기지 않는다.

결국 내 예상대로 내 홈디렉토리의 어떤 설정파일 때문에 이러한 일이 발생했다는 것인데, 나로서는 이해하기 힘들다. 요근래 설정파일을 건드린 일이 없기 때문이다. 과제하기도 바빠 죽겠는데;;;

어쨌든 .bash_* 파일들을 주르륵 살펴봤는데, 몇주전에 Qt프로그래밍해보려고 Qt경로 잡아준 것 빼고는 바꾼 것이 없다. 물론 Qt 경로 잡아준 이후에도 문제가 없었고…

더 살펴보고 싶었으나 기말고사가 코앞이라 이럴 시간이 없었다. 일단 리눅스가 제대로 돌아가는 게 문제인 것이다.

결국…중요한 파일 몇가지만 백업하고 싹 포맷하고 재설치하는 …ㅜ.ㅠ

역시 잘된다. 아무래도 설정파일에 문제가 있던 모양인데, 이 설정파일들도 백업해둘껄 하는 후회가 지금 블로그에 쓰면서 생겼다;;;

덧) PCLINUXOS 대단하다…내 노트북에 설치된 Ati X1400 그래픽카드를 어떠한 설정도 해주지 않았는데 알아서 잡고 X까지 띄워준다;;; 윈도우를 움직일 때 조금 버벅이는 듯한 느낌은 있지만 그래도 X를 띄워주는 게 어딘가!!!
예전에 OpenSuSe를 잠깐 써봤는데 그거랑 비슷한 느낌이다. 제어도구가 한곳에 마련되어 있는데다, 매우 직관적이다. 게다가 아시아에 미러사이트가 없어서 패키지 설치 등이 느리다고 하는데 어제 패키지를 하나밖에 안깔아봐서 그런지 몰라도 별로 그런 점도 못느꼈다.
그래도 여전히 나는 쿠분투다…우분투도 싫다. 쿠분투다. ㅋ

쿠분투 우왕ㅋ굿ㅋ